작성일 : 24-04-18 16:15
프라하 일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26  
프라하 일기         

                                                                허만하


          비가 빛나기 위해 포도가 있다

          미로처럼 이어지는 돌의 포도

          원수의 뒷모습처럼 빛나는 비, 나의 발자욱도 비에 젖는다.

 

          나의 쓸쓸함은 카를교 난간에 기대고 만다

          아득한 수면을 본다.

          저무는 흐름 위에 몸을 던지는 비

          비는 수직으로 서서 죽는다

          물안개 같다


          카프카의 불안과 외로움이 잠들어 있는 유태인 묘지에는 가보지 않았다.

          이마 밑에서 기이하게 빛나는 눈빛은

          마이즈로 거리 그의 생가 벽면에서 보았다

       

          돌의 길, 돌의 벽, 돌의 음악 같은 프라하 城, 릴케의 고향 프라하

          "비는 고독과 같은 것이다."

          엷은 여수처럼 번지는

          안개에 잠기는 다리목에서 늙은 창녀풍의 여자가 속삭인다

 

        "돌의 무릎을 베고 베고 주무세요, 바람에 밀리는 비가 되세요."

          중세기 순례자의 푸른 방울소리 처럼 그녀의 목소리는 따라온다.

          "그리고 당신이 돌의 풍경이 되세요."

 

          젖은 포도처럼 은은하게 빛나는 은빛 가교와 비에 젖는 지도의 일기

          프라하 칼프펜 거리는 해거름녘 부터 비였다.